종교/천주교2020. 7. 29. 02:15

횡성성당에 들른 김에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 정금공소에 잠시 들렀다.

 

오래된 성당도 좋지만, 지방의 공소들은 아담한 모습이 좋은 경우가 많다.

물론 일부 공소들은 과거에 본당이었다가 공소가 된 곳도 있어, 
작은 공소를 생각하고 갔다가 놀라는 경우도 있지만.....

 

정금공소는 소나무 숲 안에 조용히 숨어 있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대부분의 성당과 공소는 문이 닫혀있지 않다.

하지만, 이날 정금공소는 문이 닫혀있어, 예배당 안에는 들어가보지 못했다.

 

 

 

 

Posted by 하루내

댓글을 달아 주세요